“北 금융협상 결렬시 2차 핵실험 발표할 가능성”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과 북한간 금융제재 협상이 결렬될 경우 북한이 6자회담에서 2차 핵실험 계획을 발표할 가능성이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북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31일 보도했다.

미국측 협상 대표인 대니얼 글래이저 재무부 금융범죄담당 부차관보는 “재무부 검찰국의 고위 당국자가 위조지폐와 관련한 증거물을 북한 고위급 인사에 보여줬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대북소식통을 인용, “북한 불법행위를 밝혀낼 미국의 증거가 불충분하긴 하지만 북한은 8일 베이징에서 개최될 6자회담이 다가올수록 긴장감을 나타낼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북한은 진전 없는 협상 결과에 조바심을 내고 있다”면서 “대북제재 협상에서 미국이 북한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을 경우 6자회담에서 2차 핵실험 계획을 발표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대북소식통의 전망은 차기 6자회담에 대한 낙관적 전망이 쏟아지는 가운데 북한의 돌출변수를 지적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통신은 또 북한이 1차 핵실험을 통해 국제사회의 위기를 고조시켜 미국과의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려고 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편, 북한과 이틀 째 협상을 벌이고 있는 글래이저 부차관보는 “북한과의 협상은 아주 조금 진척을 보이고 있고, 조금 더 협의를 하면 뼈대를 잡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