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시설 철거 논의하자” 통지문 보내

김정은_금강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금강산관광지구를 방문했다고 노동신문이 23일 보도했다. /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이 25일 금강산 관광지구 남측 시설물 철거와 관련한 통지문을 보내온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는 이날 “오늘 오전 북측은 남측 통일부 앞으로 금강산관광 시설 철거문제를 문서교환방식으로 논의하자는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우리 국민의 재산권 보호를 최우선한다는 방침하에 적극 대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의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매체는 지난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 지구를 현지지도하면서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시설들을 남측의 관계부문과 합의해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정부는 북측의 통지문을 수령함에 따라 금강산 관광의 주사업자인 현대아산 등 이해당사자와의 협의를 거쳐 조만간 답신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북한이 이번 금강산 시설 철거 논의를 ‘문서교환’ 방식으로 하자고 제의한 것은 남북 당국 간 직접 대면은 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