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상주인원도 절반 철수하라” 통보

북한이 남측 육로통행 제한·차단 조치 등을 담은 ‘12·1조치’와 관련, 금강산 관광지구의 남측 체류 인원과 차량 등을 절반 수준으로 감축하라고 26일 통보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27일 “북한의 명승지개발지도총국 과장급 담당자가 어제(26일) 현대아산 측을 만나서 금강산 관광 지구에서도 철수계획을 제출해달라”며 “(북측은)‘12월 1일 이후부터는 금강산 지구에 인원 100명, 차량 150대 미만 만 잔류해달라’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북측 인사는 통지문을 낭독하면서 “군사분계선 육로차단과 관련, 금강산관광지구에 있는 기업들의 상주인원 및 차량들도 절반 정도 철수하게 된다는 것을 통지한다”고 밝혔다.

통지문은 “우리 군대에서는 남조선 당국의 반공화국 대결정책으로 조성된 엄정한 사태와 관련하여 12월 1일부터 1차적으로 군사분계선을 통한 모든 육로통행을 제한·차단한 실제적인 조치가 취해진다”며 “위임에 따라 금강산관광지구에 있는 기업들의 상주인원 및 차량들도 절반 정도 철수하게 된다”고 입장을 밝혔다.

북측은 앞서 금강산 관광객 고(故) 박왕자 씨 피살사건 발생(7월 11일) 이후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난 8월 금강산 관광지구내 남측 체류 인원을 200명 미만으로 줄이도록 조치한 바 있다.

한편, 북측은 11월 24일 기준으로 업체별 체류등록증 발급자수와 현재 개성공업지구에 체류하는 사람의 수, 08년 4월~11월 24일까지 출입증 발급자수, 11월 24일 당일 출입증으로 입경한 인원수 등을 알려달라고 요청했고, 우리측 관리위원회는 관련 자료를 작성해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리위원회가 북측 총국에 제출한 인원과 관련, 김 대변인은 “남측 관리위원회에서는 대상인원, 현재인원이 약 4천명을 넘게 북측에 통보를 했고, 잔류희망인원을 약 2천명이 넘게 통보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