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민간 단독방북 불허’ 통일부 비난

북한은 2일 통일부가 금강산지구 내 남측 자산의 재산정리 문제에 대한 민간 사업자의 단독 방문을 허용하지 않을 방침을 밝힌 데 대해 비난하고 나섰다.


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간특한 속심이 들여다보이는 재산권 보호 망발’ 제목의 기사에서 “통일부 패당은 그 무슨 ‘합의서 위반’이니, ‘국제규범 위반’이니 하고 시비질하며 남측 기업들을 들여보내지 않겠다고 뻗치는가 하면 저들이 남측 기업들의 재산권 보호를 위한 여러가지 대응책을 강구하겠다는 소리도 늘어놓고 있다”며 “파렴치하고 간교한 술책의 발로라 하겠다”고 주장했다.


 이어 “통일부가 남측 기업들을 들여보내지 않을 경우 사태 발전은 명백하다”며 “인민들 속에 동족 간 적대의식을 고취하면서 ‘금강산관광으로 피해를 본 남측기업’이란 미명하에 금강산 지구에 투자하려는 세계 여러나라들의 발길을 막아보려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북한은 지난달 29일 현대아산에 통지문을 보내 이달 13일까지 남측의 민간 사업자가 재산 정리안을 가져오지 않으면 법적 처분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북한이 기존 합의와 계약을 근본적으로 변화하려는 상황에서 민간 사업자만 북쪽에 보내는 것은 대응책이 아니다”고 밝혀 민간기업인 단독 방문을 불허할 방침임을 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