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남측 부동산 소유자 소집 통보”

북한은 18일 금강산 관광 지구내 남측 부동산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겠다며 소유자들은 25일 금강산을 방문하라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내왔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북한은 또 우리 정부가 금강산.개성 관광을 허용하지 않을시 4월부터 새로운 사업자와 금강산.개성 관광을 시작할 것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는 이날 통일부와 현대아산에 보낸 통지문에서 “3월 25일부터 금강산 관광지구 내 남측 부동산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겠다”며 “금강산 관광 지구내 모든 남측 부동산의 소유자.관계자들은 25일 금강산을 방문하라”고 요구했다.


아태위는 또 “관계당국과 전문가가 현대아산 등 금강산 내 부동산 소유자 및 관계자의 입회하에 모든 남측 부동산을 조사할 것”이라며 응하지 않을 경우 부동산 몰수 및 금강산 입경제한 조치 등을 취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아태위는 “남측 관광객이 들어오지 못하는 경우 4월부터는 새로운 사업자에 의해서 금강산과 개성지구에 대한 해외 및 국내관광이 시작될 것”이라고 했다.


앞서 북한은 아태위 대변인 담화와 각종 보도매체를 통해 “남측 당국이 관광길을 막을 경우 특단의 조치를 취하겠다”며 ‘관광사업과 관련한 모든 합의와 계약 파기’ ‘남측 부동산 동결’ 등을 언급한 바 있어 이에 대한 구체적 행동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8일 진행된 관광재개 실무회담은 북한의 제의로 이뤄졌고 회담에서는 3월 개성관광, 4월 금강산관광 재개 등 구체적 내용의 합의서 체결을 요구하는 등 관광재개를 간절히 희망해 왔다.


통일부는 이날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북측 태도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고, 우리 정부의 관광재개 조건에도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통일부는 “아태의 이번 통지는 남북 사업자간 합의와 남북당국간 합의를 위반하는 것은 물론이고 국제관례에도 어긋나는 것으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는 또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강조하면서 “정부는 북한측이 이와 같은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금강산·개성관광과 관련한 남북당국간 협의에 조속히 응해 나올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금강산과 개성관광은 우리국민의 신변안전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신변안전문제가 해결된 이후에 재개한다는 정부의 기존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에 따르면 금강산 지구 내 우리 측 부동산은 현대안산 측이 지난 2002년부터 50년간 임대한 토지와 현대아산 소유의 금강산호텔, 외금강호텔, 관광공사 소유의 온천장․문화회관, 에머슨퍼시픽 소유의 금강산 아난티 골프․스파리조트(골프장․콘도) 등 민간투자 총액은 3천593억원이다.


또 정부 소유 부동산으로는 600억원 이상의 사업비를 들여 2008년 완공한 이산가족 면회소가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