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관광, 이번 협의가 마지막 기회”

북한은 28일 금강산 관광사업과 관련해 “(남측은) 금강산 관광중단의 책임을 인정하고 재산 정리 통고에 성실한 자세로 나오라”고 요구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28일 “남조선 당국은 저들의 대결야욕을 위해 민족공동의 이익을 해치고 금강산 관광길을 악랄하게 가로막은 책임을 인정해야 한다”며 “이번 기회를 놓치면 금강산관광과 관련한 협의의 기회를 영영 잃게 될 것이다”고 위협했다.


이 매체는 또 “특구 내 부동산을 비롯한 모든 재산을 정리하게 된다고 통고한 것은 합법적 조치며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조성된 현 사태를 바로잡고 금강산을 보고 싶어하는 사람들의 소원을 실현하기 위한 정당한 조치”라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보수패당이 제아무리 온갖 요설을 늘어 놓아도 금강산 관광 파탄의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며 관광 중단의 책임을 우리 측에 떠넘겼다.


한편, 북한 당국은 북한은 지난 17일 금강산 지구의 부동산 등 재산을 정리하겠다며 현대아산 등 남측 관계자들에게 30일까지 특구로 오도록 통보했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 관계자와 민간 사업자들은 29일 금강산을 방문키로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