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특구에 외자기업 첫 승인

북한이 추진 중인 금강산 특구에 첫 외자기업이 승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의 대북 소식통은 13일 “홍콩과 조선족 자본이 투자한 외국기업인 조선 금강산금라선박 관광유한회사가 북한의 금강산 국제관광 특구관리위원회 승인을 받았다”고 확인했다.


이 기업은 홍콩 자본이 미화 80만 달러(9억1천700만원 상당), 조선족 자본이 20만 달러를 각각 출자해 100만달러의 등록자본금을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업은 크루즈 선박 운영을 통해 홍콩을 비롯해 중국 동부 항구에서 북한으로 관광객을 실어나르고 금강산 특구에서 카지노, 면세점, 호텔 영업을 할 것이라고 이 소식통이 전했다.


크루즈 선박은 600명과 1천명, 1천800명 규모의 3척을 운영할 예정이며 관광이 활성화하면 러시아 지역도 취항할 계획이다.


금강산금라선박 관광유한회사는 2026년 12월 말까지 경영 허가를 받았고 내년 1월1일부터 사무소를 개소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기업은 북한 당국이 현대아산의 독점권을 무시한 채 발효한 금강산 국제관광특구법에 따라 처음으로 승인한 외자기업이라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사업 분야도 현대아산과 비슷하다.


현대아산 측은 특히 자사의 금강산 독점권을 북측의 금강산특구법이 일방적으로 취소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어서 금강산금라선박 관광유한회사의 승인은 또다른 분쟁의 불씨가 될 가능성이 있다.


북한은 현대아산이 기존에 사업을 벌였던 곳을 포함한 금강산 지역 60㎢를 국제관광지 겸 비즈니스 지역으로 개발한다는 1단계 계획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획은 60㎢에 대해 인프라, 에너지, 전력 등 기초시설 건설투자는 특구관리위원회가 주도하고 기타 관광시설, 비즈니스 프로젝트투자는 희망하는 국가별로 구역을 나눠 자체 개발을 유도한다는 게 골자다.


기본적으로 무관세를 원칙으로 하되 각국이 운영하는 시설에 대해 영업세를 부과한다는 계획이다.


북한은 아울러 국제관광지와 비즈니스 지역에 골프장과 카지노, 경마장도 유치한다는 복안을 갖고 있다. 또 라선 특구와 금강산 특구를 만경봉호 등의 여객선으로 연결하고 철도와 고속도로, 항공편을 이용해 중국 관광객의 금강산 방문을 유도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그 성과는 크지 않아 보인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