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상봉 때 취재단 들어올 생각 말아야”

북한은 13차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취재하던 남측 공동취재단의 철수와 관련, 앞으로 금강산상봉 때 들어올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남측이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산상봉 북측 단장은 23일 남측 공동취재단의 철수문제와 관련해 남측 단장에게 북한의 입장이 담긴 3개 항을 통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중앙통신에 따르면 북측 단장은 남측 공동취재단 철수에 언급, “우리는 남측 기자단이 금강산에서 갈테면 가라는 것”이라며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 분위기를 흐려놓고 상봉자들의 마음에 아픈 상처나 가하는 장애요소가 없어지게 된 것은 다행스럽고 시원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만일 남측 기자단이 이번 상봉에 대한 취재를 거부하고 철수한다면 앞으로 더는 금강산상봉 때 들어올 생각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는 것을 명백히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에 북남관계에서 도발사건을 일으킨 것도 남측이고 흩어진 가족, 친척 상봉사업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한 것도 남측이며 북남관계의 전도를 흐리게 만든 것도 남측”이라며 “남측은 이번 사건과 그 후과에 대해 흩어진 가족, 친척들과 겨레 앞에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측 단장은 이어 “우리는 이번 사건을 대하는 남측의 태도 문제를 놓고 몇 가지 강조하려고 한다”며 3가지를 거론했다.

그는 우선 남측이 처음부터 이번 이산상봉을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려고 한 데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지금 우리 상봉자들과 인민들은 남측이 납북이니 나포니 하면서 흩어진 가족, 친척사업에 인위적인 장애를 조성하고 있는 데 대해 격분을 금치 못해하고 있으며 그 주모자들을 즉시 처벌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측이 취재활동과 관련한 쌍방의 합의사항을 난폭하게 위반한 데 대해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며 북측이 남측 기자들의 취재활동을 원만히 보장해 주었으나 “남측의 일부 기자들은 화해와 단합, 신뢰와 이해를 도모하는 방향에서 보도의 정확성과 공정성을 기한 것이 아니라 우리측을 심히 자극하면서 납북이니 나포니 하고 사실과 다른 비방중상 보도문을 만들어 여론을 오도했다”고 비난했다.

특히 그는 “남측의 처사는 우리의 성의와 아량에 대한 도전이라는 것을 명백히 한다”며 한미 군사연습에도 불구하고 인도주의적 입장에서 이번 이산상봉을 예정대로 추진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우리는 남측 기자단이 우리를 심히 자극하는 도발행위를 감행해 나선 데 대해 남측 단장이 서면으로 잘못을 인정하고 유감을 표시한 점에 유의하여 2진 상봉도 그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