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관광 중단 없을 것”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은 15일 “북한은 금강산 관광이 중단되는 일은 없을 것이고 막을 뜻도 없다는 입장을 알려왔다”며 “앞으로 잘 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남측 수석대표인 정동영 장관은 이날 평양고려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 금강산 관광 등을 둘러싼 갈등을 풀기 위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리종혁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부위원장이 곧 만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장관은 “금강산 관광과 관련한 우리 정부의 입장과 우려를 권호웅 내각책임참사를 비롯한 북측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조기 수습을 위해 남북 사업자간에 직접 만나 입장을 교환할 것을 북측에 제안했다”며 “북측은 이에 대해 공감한다는 입장을 알려왔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앞으로 금강산 사업은 현대와 계속하겠다는 의미”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게 상식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북한은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정주영.정몽헌 회장이 북과 어렵게 개척한 사업이고 그 과정에서 김윤규 부회장의 공로가 컸다. 현대 내부의 문제로 실망했고 금강산 관광사업을 계속하는데 대한 현대측의 의지에도 회의했다”는 입장을 설명했다고 정 장관이 전했다.

정 장관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친서를 전달해 달라는 요청을 현대아산측으로부터 받은 것은 사실”이라며 “그러나 장관급 회담 수석대표인 내가 전달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판단에 따라 현대측에게 직접 전달할 것을 권유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내가 현정은 회장에게 김윤규 부회장의 복귀를 타진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덧붙였다./평양=공동취재단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