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관광 변경시 단호한 조치”

북한이 핵실험 이후 우리 정부 안팎의 금강산관광 중단 논란에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태평화위는 “미국의 사촉 밑에 한나라당이 벌이고 있는 금강산관광 중지 소동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는 온 겨레의 염원과 지향에 도전해 북남관계를 불신과 대결의 과거로 역전시키려는 친미사대 행위”라면서 “우리민족끼리를 근본이념으로 하는 6.15 공동선언을 전면 부정하는 반민족적, 반통일적 범죄행위로서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아태평화위는 “남조선 내의 일부에서 금강산 관광 대가를 현금이 아니라 물자제공 방식을 운운하는데 대해서도 경종을 울리지 않을 수 없다”면서 “세계 그 어디에서 관광비를 돈 대신 물건으로 받는 곳이 있다는 말인가. 그 누가 물건을 지고 관광길에 오른단 말인가”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와 관련, 아태평화위는 “이런 주장은 화폐발생 이전 시기에나 있었을지도 모르는 구시대적인 사고방식으로서 만 사람의 웃음거리로밖에 될 수 없다”면서 “금강산 관광비를 물자로 제공하겠다고 하는 것은 쌍방간의 합의에 전면배치되고 공인된 국제관례나 규범에도 어긋나는 논의할 가치도 없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밖에 아태평화위는 “금강산관광 사업은 철두철미 남조선 인민들의 간절한 염원과 요청을 귀중히 여긴 우리의 아량과 선의에 의해 실현된 동포애적인 사업으로서 관광길을 열고 닫는 문제는 미국과 한나라당의 권한에 속한 것이 결코 아니다”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