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관광·개성공단사업 긍정적 언급

남북 간 대화와 협력, 통일운동이 최근 힘차게 전진하고 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16일 강조했다.

’우리민족끼리’는 “6.15 공동선언 채택 후 북남관계는 많이 달라졌으며 통일운동에도 비약적인 전진과 놀라운 성과가 이룩됐다”면서 “지난 6.15통일대축전은 북남관계 역사에서 처음으로 당국 대표단의 참가 하에 성대하게 진행됐다”고 평했다.

특히 “민족 공동의 경제적 번영을 위한 개성공업지구 사업이 흔들림 없이 진척되고 있으며 금강산관광이 활성화되고 동.서해선 철도연결사업이 급속도로 다그쳐져 이제는 개통의 날이 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내외 반통일세력의 도전과 방해 책동도 만만치 않다”며 “미국은 대조선 적대시 정책을 고집하면서 우리 민족의 단합과 공조를 각방으로 방해하고 남조선(남한)의 친미보수세력은 동족보다 외세를 우선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사이트는 “(내외의 방해책동으로) 지난해만 해도 잘 나가던 북남관계가 교착상태에 빠지고 6.15통일시간표에 공백이 생겼다”고 지적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어 “민족의 평화와 안전, 공동의 경제적 번영도 통일애국공조에 있다”며 “북과 남이 불신의 감정을 털어버리고 서로 손을 굳게 잡고 나간다면 무서울 것이 없고 통일은 눈 앞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