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근로자 위한 직업훈련센터 세운다

▲개성공단 북한 근로자

개성공단 내 북한 근로자들이 남한 정부가 세운 직업훈련센터에서 교육을 받게 됐다.

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개성공단 내 북한 근로자들의 직업능력을 키우고 진출한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192억 원을 투입해 직업훈련센터를 건립할 예정이다.

노동부는 23일 개성공단에 직업훈련센터 설립 및 운영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북측 당국과 체결한다. 이 각서에는 각종 기술자격시험 제도를 비롯해 노사관계, 임금체불방지, 근로기준, 산업안전 등 국내 노동행정도 포함되어 있다.

이번 협약체결로 개성공단에 건립할 직업훈련센터는 올 4월에 착공하여 2007년 6월에 완공 될 예정이며, 연간 4000명의 북측 근로자를 대상으로 봉제 등 13개 직종에 대한 직업훈련을 실시한다. 직업훈련센터가 운영되면 개성공단에 입주할 국내업체에 양질의 기술 ∙ 기능 인력이 공급될 전망이다.

노동부는 직업훈련센터의 훈련강사 양성을 위해 한국기술교육대학교 인력을 5월 중에 중국 대학에 파견, 김일성대학 등 북측의 우수대학 출신자들을 상대로 교육을 실시키로 했다.

개성공단이라는 지리적 특수 여건과 직업훈련센터 운영의 효율성을 기하기 위해 행정업무는 개성공단 입주 기업에게 행정지원을 해온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에서, 직업훈련 운영은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담당하게 된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의 관계자는 “개성공단 사업은 남측의 자본과 기술, 북측의 토지와 인력을 결합하는 경제협력사업인 동시에 통일을 준비하는 사업”이라며 “개성공단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한근로자에 대한 체계적인 직업훈련이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향후 개성공단의 구역별 조성계획을 감안하여 직업훈련 사업을 단계별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금년에는 개성공단 입주 업체의 시설 또는 이동식 훈련장비 등을 활용한 임시 직업훈련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용훈 기자 kyh@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