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귀순자 4명 송환 논의”…南 “협의 불필요”

북한이 지난 2월 표류 후 남측으로 귀순한 4명의 송환 문제를 빌미로 남한에 연일 압박 공세를 펼치고 있다.  


통일부는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위원장 장재언)가 전통문을 통해 귀순의사를 밝힌 4명에 대한 대면확인 및 송환문제 협의를 위한 남북적십자 실무접촉을 제의해 왔다고 22일 밝혔다. 북한은 지난달 30일과 지난 1일에도 귀순 주민의 송환 문제를 논의하자고 제안한 있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귀순자 4명은 이미 자유의사에 따라 귀순의사를 밝힌 만큼 이들의 송환문제를 협의할 적십자 실무접촉은 필요하지 않다”고 말하며, 북측의 제의를 사실상 거부했다.


이어 천 대변인은 “북한이 주장하는 대면확인 방식은 이들의 자유의사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적절치 않다”며 “인도주의 원칙에 따라 자유의사를 존중해 처리한 4명의 송환문제에 대한 협의는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적십자 전통문을 통해서 이미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자유의사를 확인하는 방법에 관련, 대면확인 방식이 아닌 우리측 지역에서 4명의 자유의사를 공정하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확인시켜줄 용의는 있다”고 천 대변인은 밝혔다. 


한편, 지난달 북한으로 송환된 27명의 주민들은 21일 평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표류하던 자신들의 배를 남측이 강제 납치하고 귀순공작을 했다는 주장을 폈다.


천 대변인은 이에 대해 “우리 군당국이나 관계당국이 그들을 납치를 했다든지 이런 것은 전혀 사실무근이며, 일일이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현재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은 중앙합동심문센터에서 조사를 받고 있으며, 조사가 끝나면 하나원에 입소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