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귀순자 송환논의 적십자접촉 제의

북한은 30일 지난달 남하했다 귀순한 북한 주민 4명의 송환문제를 논의하자며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제의해왔다.


통일부는 “북한 조선적십자회가 오늘 오후 대한적십자사 앞으로 전통문을 보내 귀순자 4명에 대한 대면확인 및 송환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 적십자 실무접촉을 4월6일 판문점 중립국감독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해왔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에 “귀순자 4명은 이미 자유의사에 따라 귀순을 결정한 것”이라며 “귀순자 송환과 대면확인을 위한 적십자회담에는 응할 수 없다”고 대응했다.


통일부는 “지난달 8일 대한적십자사 총재명의의 전통문을 통해서 북측이 주장하는 귀순자 4명의 자유의사 확인방식(대면확인)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다만, 통일부는 우리 측 지역에서 귀순자 4명의 자유의사를 공정하고 객관적인 방법으로 확인시켜 줄 용의가 있다는 점을 밝힌 바 있으며 이는 현재도 유효하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