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권력핵심들에 김정일훈장 수여…결속 의도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김정일의 70회 생일(2월16일)에 즈음해 지난 9일 정령을 통해 각계 인사 132명에게 김정일훈장을 수여키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4일 보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3일 김정일의 생일을 앞두고 김정일훈장을 제정한다고 발표했다.


제정 후 처음 수여되는 김정일훈장을 받는 대상은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김경희 노동당 경공업 부장 비롯해 김정은 체제를 보위하는 당·정·군의 핵심 인사가 망라돼 있다. 김정일의 넷째 부인인 김옥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김정일훈장을 제정하고 핵심 측근들에게 일제히 이를 수여한 것은 김정일 생일을 계기로 권력층의 충성과 결속을 다지고, 이를 바탕으로 새 지도자 김정은에 대한 충성을 이끌어내려는 조치로 해석되고 있다.


이 외에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영림 내각 총리, 리영호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김영춘 인민무력부장, 김기남·최태복·김양건·박도춘·최룡해·태종수·김평해·문경덕 당비서, 김정각 군 총정치국 제1부국장, 우동측 국가안전보위부 제1부부장, 김원홍 군 총정치국 부국장, 오극렬 국방위 부위원장, 김명국·박재경·현철해 대장 등도 명단에 포함됐다.


이들은 사회주의 강성국가 건설과 국방력 강화에 공훈을 세워 훈장을 받게 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이와 별도로 김정일상, 김정일청년영예상, 김정일소년영예상 수상자도 정령을 통해 발표했다.

소셜공유
강미진 기자
경제학 전공 mjkang@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