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권력층 2세 북·중 거래 개입 이권 챙겨”

폭로전문사이트 위키리크스가 공개한 미 외교전문에 따르면 북한의 최고위층 2세들이 북-중 거래 등에 개입해 각종 이권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전문에 따르면 중국 선양 주재 미국영사관이 지난 해 1월 11일 북한을 드나드는 한 인사와의 면담 내용을 워싱턴에 보고했다. 이 인사는 “북한의 힘있는 고위층은 북-중 합작기업에 자신의 아들이나 부하의 자제를 배치하고 해당 기업으로부터 수시로 뇌물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5월 미국 ‘워싱턴타임스’도 미국 재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 최고 권력층 2세들로 구성된 ‘봉화조’가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들이 위조지폐와 마약 밀거래에 관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봉화조’는 오극렬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아들 오세원을 리더로 해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 아들 강태승, 김정일 서기실 부부장 출신인 김충일의 아들 김철운, 보위사령부 사령관 김원홍의 아들 김철, 보위부 김창섭 부국장의 아들 김창혁 등 북한의 당·군·정 고위급 간부들의 2세들이 맴버로 활동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