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권력층, 주민들 어떻게 노예로 부릴지만 생각”

지난해 12월 25일 북한에 불법 입국했다는 이유로 43일간 억류됐던 로버트 박이 북한에서 성고문을 당했던 사실을 털어놔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로버트 박은 26일 방송된 KBS와의 인터뷰에서 “저의 희생을 통해 사람들이 뭉쳐서 북한을 자유화시키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송은 그가 (작년 12월) 인권을 유린당하고 있는 북한 주민의 실상을 알리기 위해 순교자의 길을 택해 북한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로버트 박은 “불법 입국하자마자 체포돼 구타와 폭력에 시달렸고, 북한에서의 인권유린은 상상을 초월했다”며 “평양을 떠나기 전, 억류생활을 폭로하지 못하도록 입막음을 위해 북한이 모욕스런 성고문까지 자행했다”고 방송에 밝혔다.


로버트 박에 대한 북한 측의 성고문 주장은 그가 풀려난 직후부터 제기돼왔다. 로버트 박이 북측에 억류됐을 당시 구명활동을 주도해온 팍스코리아나 조성래 대표는 올해 3월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로버트 박이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동안 정신이 혼미한 상태에서 여성들로부터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의) 성고문을 당해 극도의 수치심과 모멸감으로 괴로워하다가 자살까지 고민했다”고 말한 바 있다. 


또한 로버트 박은 “북한에서 받은 상처와 흉터는 너무 깊어 극복이 힘들 정도”라며 “북한에서 겪은 후유증으로 저는 개인적인 의욕을 잃어버렸다. 결혼도 못하고 그런 관계를 맺지도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그 후유증으로 귀국 직후 자살을 시도했으며 7개월 넘게 정신병원에서 치료받아야 했고, 북한이 공개한 반성문은 날조된 것이라며 분노를 표출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로버트 박은 특히 “북한 권력자들은 주민들을 어떻게 하면 죽일지, 굶게 할지, 노예로 부릴지, 통제할지만 생각한다”며 앞으로 김정일 정권의 붕괴를 돕는 일을 할 것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