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축문제에 특별 관심”

북한 노동신문은 4일 미국과 대결하고 있는 상황에서 군축문제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이날 ’반전 평화수호는 절박한 시대적 과제’라는 제목의 글에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는 미국과 직접 대치하고 핵전쟁 위험이 항시 존재하고 있는 실정에서 평화와 안전, 군축문제에 특별히 큰 관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새 세기 유일 초대국을 자처하는 미국이 유엔과 국제사회의 요구를 무시하고 주권국가들을 터무니 없는 구실 밑에 무력으로 짓뭉개고 있다”며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미제에 공격의 화살을 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국제적으로 정세가 가장 긴장하고 전쟁 위험이 큰 지역에서 전쟁 발발을 막고 평화를 보장하는 문제에 선차적인 주목을 돌려야 한다”면서 “오늘 조선반도는 미국의 남조선(남한) 강점과 대조선(북한) 적대시 정책의 강화로 말미암아 세계적으로 가장 첨예한 열점 지역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이어 “조선반도에 조성된 첨예한 정세는 오직 강력한 군사적 억제력만이 전쟁위험을 막고 평화를 수호하는 길이라는 것을 실증해 주고 있다”며 “만약 우리가 미국의 반공화국 핵압살 공세에 자위적 억제력으로 대처하지 않았다면 조선반도는 이미 핵전쟁터로 전변됐을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