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창건일 행사 잇달아

북한이 25일 인민군 창건 74주년을 맞아 각종 행사를 잇달아 가졌다.

북한 언론에 따르면 평양시 청년 학생들은 이날 주체사상탑과 당창건기념탑, 평양체육관 등의 광장에서 야회를 열고 춤판을 벌였다.

또 평양시내 군인과 주민들은 고(故) 김일성 주석이 안치된 금수산기념궁전을 찾아 김정일 국방위원장에 대한 충성을 다짐했다.

평양시내의 김 주석 동상에도 평양시민들의 발길이 잇따랐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만수대언덕에 위치한 김 주석의 동상에 화환을 보내기도 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북한의 당.정.군 간부들은 4.25문화회관과 봉화예술극장에서 군협주단과 만수대예술단의 음악무용종합공연을 관람했다.

북한의 언론매체들은 김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군 관련 ’업적’을 칭송하느라 분주한 하루를 보냈다.

조선중앙방송은 ’건군위업의 위대한 개척자’ 제목의 방송 프로그램에서, 조선중앙통신은 ’김일성 주석께서 창조하신 선군혁명방식’ 제목의 기사에서 각각 김 주석의 업적을 추켜세웠다.
노동신문은 ’우리 군대 당할 자 세상에 없다’ 제목의 정론에서 “미제가 이 땅에 침략의 불을 지른다면 백두산 총대의 거세찬 불벼락은 제국주의 아성을 용서없이 짓뭉개버릴 것”이라고 호언했다.

한편 조선중앙방송은 군창건일인 25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전방 제3240군부대및 제549군부대가 건설한 정미소를 시찰한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