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인 아내가 여성 본보기”

북한이 군인들의 아내를 선군시대 북한 여성의 본보기라고 주장하며 여성들의 정신 무장을 독려하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7일 ’선군시대 조선 여성의 본보기’라는 글을 통해 “자기 가정보다 조국을 먼저 생각하며 선군의 한 길에 모든 것을 다 바쳐가는 군관 안해(아내)들의 높은 정신 세계와 투쟁 기풍, 생활 기풍은 선군시대 조선 여성의 본보기로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통신은 “인민군 군관들의 안해들은 인적 드문 산중 초소와 외진 섬 초소를 비롯한 조국의 방선(방어선)에서 군복 입은 남편의 혁명 동지가 돼 값 높은 삶을 꽃피워가고 있다”고 찬사를 보냈다.

또 “병사들을 위해 언제나 아낌없는 정성을 바쳐가고 있는 군관 안해들을 우리 초병들은 우리 누이, 우리 어머니로 다정히 부르며 따르고 있다”면서 “군인 가족들은 선군시대 군중문화 예술 활동에도 적극 참가해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