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열병식서 사정거리 5000km 신형 미사일 공개

▲ 지난달 조선중앙방송이 내보낸 군사퍼레이드 장면

북한이 지난달 25일 조선인민군 창건 75주년을 맞아 평양에서 실시한 군사퍼레이드를 통해 신형 중거리탄도미사일(IRBM)을 공개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신문은 한국 정부 당국자 등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새 미사일의 사정거리는 최대 5000㎞에 달하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지만 발사 실험을 했는지 여부가 확인되고 있지 않아 구체적인 성능에 대해서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이 지난해 10월 최초로 핵실험을 실시했기 때문에 미사일의 탄두 탑재 능력이 주목되고 있다고 밝혔다.

군사 퍼레이드 당시 새 미사일은 모두 12기가 공개됐지만 북한 당국은 사진 촬영 등을 허용하지 않았다. 미국은 퍼레이드 장면을 촬영한 위성사진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신형 미사일인 것으로 단정하고 한일 양국 정부에 이 같은 사실을 통보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국의 설명에 따르면 신형 미사일은 옛 소련이 지난 1960년대 말 실용화한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 SSN6을 육상발사형으로 개량한 것으로 최대 사정거리가 5000㎞에 달해 괌까지 사정거리 안에 둘 수 있다.

그러나 북한이 스커드 미사일을 기본으로 개발한 노동 미사일이나 대포동 미사일과는 다른 종류인 것으로 보인다.

신문은 또한 미국이 이 신형미사일이 지난해 7월 북한이 사정거리 6700km가 넘는 장거리 미사일 대포동2호를 시험 발사한 함경북도 화대군 무수단리에 배치돼 있다는 이유로 무수단 미사일로 명명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미 국방부는 이 같은 보도에 대해 “기밀 정보에 대해서는 논평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논평을 거부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 소식통들은 신형 미사일이 노동 미사일이나 대포동 미사일보다 근대화한 것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