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사연습 중지돼야 한반도 평화보장”

북한 평양방송은 5일 한반도에서 평화보장을 이루기 위해서는 각종 한.미합동군사연습이 중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조선반도의 공고한 평화보장은 미룰 수 없는 과제’ 제목의 방송물에서 “조선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막고 평화를 보장하자면 남조선에서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모든 북침합동군사연습이 중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평양방송은 “ 미국은 말로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전쟁억제를 운운하지만 실제에 있어서는 대결과 북침전쟁을 추구하고 있다”며 “조선반도에서 미국의 모든 군사적 활동은 평화가 아니라 북침정책을 실현하기 위한 전쟁준비 책동”이라고 지적했다.

방송은 또 “남조선 호전세력은 미제 침략군과 함께 북침을 가상한 각종 전쟁 불장난 소동을 때 없이 벌이고 있다”며 “한편으로는 평화재건의 간판 밑에 해외에 파견한 무력을 통한 북침전쟁연습도 벌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방송은 “남조선 친미세력이 미국의 장단에 놀아나면서 미국과 계속 군사적으로 공모 결탁하는 길로 나간다면 엄중한 사태가 빚어질 수 있다”며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를 바란다면 누구의 눈치를 볼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의사와 지향.이익을 첫자리에 놓고 동족에게 의거하는 입장에서 행동하여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