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사연습 끝났어도 관계개선 여지 없다”

북한의 평양방송은 30일 ‘키 리졸브’ 한미 합동군사연습이 최근 끝나자 남한의 일부 언론에서 “북남 사이에 대화 분위기가 마련되고 있는 듯이 허튼 여론”을 내돌리고 있다면서 이는 “북남관계의 엄혹한 현실을 파렴치하게 왜곡하는 말장난”이라고 주장했다.

평양방송은 이날 ‘현실을 왜곡하는 불순한 궤변’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북남관계 문제와 관련한 어처구니 없는 소리들”의 “배후에는 남조선 당국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방송은 “키 리졸브, 독수리 합동군사연습이 끝났다고 하여 북남관계 개선의 분위기가 조성된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면서 남한이 “북침전쟁 연습을 계속 벌이고 대결정책을 철회하지 않는 한 대화 분위기는 결코 조성될 수 없으며 북남 사이에는 언제 가도 대화가 열릴 수 없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