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사력강화· 민족공조 강조

북한은 2006년 새해를 맞아 발표한 공동사설에서 군사적 위력 강화와 경제 현대화, 민족공조 강화 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일 전했다.

그러나 공동사설은 핵문제에 관해 언급하지 않으면서 대미비난도 자제하는 모습을 보이는 가운데 매년 6월15일을 성대하게 기념할 것을 언급하는 등 남북관계에 적극적인 입장을 밝혔다.

노동신문과 조선인민군, 청년전위 공동으로 발표한 ’원대한 포부와 신심에 넘쳐 더 높이 비약하자’ 제목의 공동사설은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군사를 중시하는 우리 당과 국가의 원칙적 입장에는 드팀(흔들림)이 없다”며 “우리식 사회주의의 군사적 위력을 백방으로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인민군대는 자위적 국방력의 핵심이고 사회주의의 기둥”이라며 ▲군의 정치교양 강화 ▲전군의 혁명화 ▲훈련제일주의 방침 관철 ▲전 사회 군사중시기풍 수립 ▲국방공업 우선보장 등을 강조했다.

공동사설은 핵문제와 대미관계에 대해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는 가운데 “투철한 반미의식을 지니고 선군의 길에서 사생결단해 지켜낸 혁명의 전취물을 끝없이 빛내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영도자를 중심으로 하는 천만군민의 일심단결을 철통같이 다지는 것은 사회주의 강성번영을 위한 근본담보”라며 “사회의 주력을 이루고 있는 혁명의 3세, 4세들을 정치사상적으로 준비시켜 일심단결의 대가 굳건히 이어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2005년을 ‘조국통일운동사의 자국을 남긴 해’로 평가하면서 “북남공동선언이 채택된 6월15일을 ’우리민족끼리의 날’로 성대히 기념하는 것을 전통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동사설은 “조국통일운동은 사상과 이념, 제도와 당파, 소속에 관계없이 온겨레가 손잡고 떼밀고 나가야할 전민족적인 운동”이라며 “통일운동단체들 사이의 연대연합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설은 “미제의 새전쟁 도발책동을 짓 부수기 위한 투쟁에 총궐기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해야 한다”며 미군철수투쟁을 요구하면서 민족대단합 실현과 남한 내 반보수대연합 구축을 주장했다.

공동사설은 경제정책과 관련해 “올해에도 농업전선을 경제건설의 주공전선으로 내세우고 다시한번 농사에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인민경제 모든 부문, 모든 단위에서는 개건.현대화사업을 중요한 경제전략으로 내세우고 새출발을 한다는 입장에서 혁신적으로 내밀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또 경공업 부문의 현대화와 내각의 경제사업 전담, 생산의 전문화와 표준화 등을 강조하는 한편 “정보산업시대의 요구에 맞게 교육의 질을 결정적으로 높이고 교육사업에 전국가적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공동사설은 “올해에는 김일성 동지께서 ‘ㅌ.ㄷ’를 결정하긴 80돌을 맞이하게 된다”고 밝혀 이와 관련된 행사가 성대하게 열릴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