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보 “김정일 강성대국” 공식 표기

최근 북한 인민무력부 기관지인 ‘조선인민군(이하 군보)’에 김일성과 김정일을 동격시하거나 오히려 김정일을 김일성보다 앞세우는 표현들이 등장해했다고 대북라디오방송인 열린북한방송(대표 하태경)이 27일 전했다.


김일성 생일을 기념한 지난 4월 14일자 군보 2면에 “온 세계가 부러워하는 김일성-김정일 강성대국을 일떠세울 백두산혁명강군의 드팀없는 신념과…”라는 표현이 등장했으며, 조선인민군 창군을 기념하는 4월 25일자 군보에서는 아예 김일성 이름을 뺀채 “보고자들은…위대한 당의 선군혁명 령도따라…김정일 강성대국을 하루빨리 일떠세우기 위해…싸워나갈데 대하여 강조하였다”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이에 대해 방송은 그동안 ‘사회주의 강성대국’ 또는 ‘주체의 강성대국’이란 표현은 썼지만 강성대국 앞에 ‘김일성, 김정일’ 이름을 나란히 붙인 경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상징하는 말 중 에 ‘김일성 조선, 김일성 민족, 김일성 조국’ 등 김일성 이름을 붙인 경우는 있어도 김정일 이름을 붙인 경우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같은 날 군보 사설에서는 ‘백두의 선군령장을 충직하게 받들어…’김정일 통일강국’을 일떠 세우고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완성해나가자’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방송은 “김정은이 후계자로서 자기 아버지 김정일을 할아버지 김일성과 같은 반열의 역사적 인물로 미화하여 충성심을 과시하며 입지를 굳히려는 것”이라며 “김정일을 김일성과 같은 반열에 올리며 김정은의 권력 승계를 위한 사상적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2010년 4월 14일자 조선인민군 신문 <사진=열린북한방송>
 





2010년 4월 14일자 조선인민군 신문 <사진=열린북한방송>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