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민, 민족공동 독도사수전 요구”

북한 내각기관지 민주조선은 23일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계획을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에 대한 침해라고 지적하고 북한의 군대와 인민들 사이에서 민족공동의 독도사수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다’ 제목의 논평에서 “독도에 대한 일본 반동들의 수로탐사와 관련해 이 지역에서는 물리적 충돌까지 예상되는 등 복잡한 상황이 조성되고 있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은 독도가 우리 민족 고유의 영토인만큼 민족공동의 힘으로 독도사수전에 나서자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민주조선은 “독도 사수가 우리 민족의 지상의 과제로 나서고 있는 오늘의 정세를 우리는 절대로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며 “애국의 넋을 목숨보다 귀중히 여기는 조선민족이 있는 한 독도는 우리 민족의 신성한 영토로 길이 남아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일본반동들이 조선 대 일본 사이의 영토분쟁을 도발하고 야기시키고 있는데는 독도 주변해역이 수산자원 뿐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이용가치가 매우 크다는데 그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보다 중요하게는 독도분쟁을 통해 자신들이 추구하는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 하고 있다”며 “해외침략과 영토팽창은 일본반동들의 주된 정책”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제18차 장관급회담에 참가하고 있는 북측 대표단은 기본 발언에서 일본의 EEZ 침범 계획 등을 거론하면서 남북간 공동조치를 취하자고 제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