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회 남북관계특위 재구성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변인은 30일 남한 국회에서 재구성되는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가 “남북관계 진전의 암초가 될 것”이라며 국가보안법 폐지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담화에서 “남조선 국회가 총괄이라는 명목 밑에 북남관계에 코를 들이밀고 투명성과 사전협의라는 구실로 북남협력사업에 장애를 조성하겠다는 것이 이번에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를 다시 내오려는 주된 목적”이라고 비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대변인은 “더욱 엄중한 것은 친미.반통일 매국집단인 한나라당에 의해 남북관계발전특별위원회 재구성 문제가 고안돼 여기에 남조선 국회가 끌려다니고 있는 사실”이라며 “북남협력사업에 끼어들어 장애를 조성하려는데 대해 우리는 절대로 용납할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조선 국회가 북남관계발전에 진실로 기여하자면 협력사업들에 끼어들어 투명성이나 떠들 것이 아니라 최대 장애물인 보안법부터 폐지해야 한다”며 “6.15공동선언을 지지하는 실천적 행동을 보여주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대변인은 “그렇지 않을 경우 남조선 국회는 북남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6.15공동선언 이행에 장애를 조성하는 암초의 오명을 벗지 못할 것”이라며 “우리는 앞으로 남조선 국회의 움직임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