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프로레슬링대회 예고편 방송하며 적극 홍보

북한은 평양에 위치한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오는 3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국제프로레슬링대회를 TV 예고편까지 방송하며 적극적인 홍보에 나섰다.


조선중앙TV 26일 프로레슬러 얼굴 사진과 이들의 경기 장면이 담긴 1분 정도 분량의 평양국제프로레슬링대회 예고편을 방송했다.


조선중앙TV는 “일본·프랑스·브라질 등 여러 나라에서 온 남녀 프로레슬링 선수들이 1대1 단식과 2대2 복식으로 경기를 진행한다”며 “이번 대회는 국가 간 문화교류를 강화하고 체육기술을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대회는 19년 만에 열리는 것으로 북한은 지난 1995년 4월 28일부터 사흘간 능라도 5·1경기장에서 개최한 ‘평화를 위한 평양 국제체육 및 문화축전’ 행사 중 하나로 프로레슬링경기대회를 열었다.


당시 1만 5000여 명의 주민들이 5·1경기장에 모여 프로레슬링경기를 즐겼으며 일부 경기는 TV를 통해 생중계되기도 했다.


한편 이번 대회는 장웅 북한 국제태권도연맹 총재와 역도산의 제자로 프로레슬러 출신인 안토니오 이노키(본명 이노키 간지) 일본유신회 소속 참의원이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경기대회조직위원회가 주최하며 일본 체육평화교류협회, 국제무도경기위원회, 북일우호친선협회가 후원한다.


또한 밥 샙(미국), 제롬 르 밴너(프랑스), 피터 아츠(네덜란드), 몬타나 실바(브라질) 등 8개국의 이종격투기·프로레슬링 선수 17명이 참가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