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사회 책임있는 일원 되고 싶다”

북한이 16일 베이징에서 열린 6자회담 동북아 평화.안보 체제 실무그룹회의에서 ‘미국, 일본과 친구관계를 맺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되고 싶다’는 희망을 피력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베이징(北京) 러시아대사관에서 열린 실무그룹 회의 후 비공식 브리핑에서 “북한이 ‘북.미, 북.일 관계 정상화를 통해 친구관계를 맺고 싶고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이 되고 싶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북측은 동북아 평화안보 체제에 대한 견해를 밝히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나 “북측이 이 같은 발언을 하기 전 ‘동북아 지역에 냉전의 잔재가 남아있고 군비경쟁이 계속되고 있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부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