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사회 시선 돌리려 추가 테러 나설 가능성”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21일 북한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대테러센터 등 관계기관은 테러대응태세를 다시 한 번 점검하고 탈북인사 등에 대한 신변보호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오전 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시선을 돌리기 위해 추가 테러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어 3월로 예정된 한미연합훈련 등 굳건한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바탕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보를 빈틈없이 지켜나가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지난해 7월 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계기로 공식 외부활동을 잠정 중단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는 21일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국가정보원이 태 전 공사가 김정은의 ‘다음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외부 강연이나 언론사 인터뷰 등을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기존에 잡힌 태 전 공사의 공식 외부 일정도 최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태 전 공사도 지난 19일(현지시간) 방송된 미 CBS방송의 뉴스매거진 프로그램 60분(60 minutes)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김정은이 당신을 살해할 수도 있을 것 같냐’고 묻자 “물론이다. 왜 아니겠는가”라고 답한 바 있다.

앞서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도 지난 15일 최근 북한 남성 2명이 탈북민 암살을 위해 국내에 잠입했으며 태 전 공사가 1순위 표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정부는 태영호 전 공사 외에도 통일부 산하 공공기관인 남북하나재단 등을 통해 탈북민들에게 신변 안전 유의를 당부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