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법 무시하는 미국이 범죄국가”

북한의 조선민주법률가협회는 14일 버시바우 주한 미국 대사의 ’북한 범죄정권’ 발언에 대해 “국제법도 안중에 없이 툭하면 힘의 몽둥이를 휘두르고 다른 나라 내정에 간섭, 세계를 저들의 손아귀에 틀어쥐려고 획책하는 미국이 바로 범죄국가”라고 반박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 협회는 대변인 담화에서 “남조선 주재 미국 대사란 자가 ‘북이 범죄정권이라는 자기의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고 악의에 차서 폭언을 하고 그 누구의 군사적 위협을 거론하면서 협력사업을 조정해야 한다는 주제넘은 소리를 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도대체 남조선에 갓 부임한 이 자가 범죄국가라는 말의 정확한 법적 의미를 알기나 하고 악담질을 하느냐”며 “범죄국가는 이 세상에 태어난 첫날부터 침략과 전쟁, 약탈과 학살을 일삼아왔고 그로 인해 비대해진 미국과 같은 나라를 말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은 저들이 말하는 것은 다 법이고 저들에게 고분고분하지 않는 것은 다 범죄로 보고 있는데 이것이야말로 돈키호테식 독선이자 과대망상증이 아니고 무엇인가”라며 반문했다.

담화는 “우리 인민은 자신이 선택하고 자기의 생명과 같이 귀중히 여기는 제도를 중상모독하는 남조선 주재 미국 대사란 자의 거듭된 망발을 우리 공화국과 온 민족에 대한 선전포고로 간주하고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거듭 다짐했다.

또 “남조선 각계층 인민들은 서울에 틀고 앉아 무분별하게 날뛰는 미국 대사란 자부터 쫓아버려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