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제무도경기대회 폐막

평양에서 열렸던 제2차 국제무도경기대회가 28일 태권도전당에서 폐막했다고 평양방송이 전했다.

폐막식에서 곽범기 내각 부총리는 연설을 통해 “제2차 국제무도경기대회가 전 세계 무도인들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성과적으로 진행된 데 대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대회는 무도의 고상한 정신과 높은 기술로 자주적이고 평화로운 새 세계 건설에 이바지하려는 세계 무도인들의 공통된 지향과 의지를 뚜렷이 과시한 대회합이었다”고 강조했다.

정재훈 국제무도경기위원회 위원장은 폐막사에서 “모든 무도인들이 앞으로도 서로 단결하고 또 단결하여 세계 무도인들의 원대한 이념을 실현하기 위하여 적극 노력하리라고 굳게 믿는다”고 말했다.

이날 폐막식에는 대회 참가선수들과 김중린 당 중앙위 비서, 문재덕 체육지도위원장, 방철갑 평양시 인민위원장, 황봉영 조선태권도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폐막식에 앞서 대성산유원지에서 평양시 근로자들과 친선연환모임을 갖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