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보법 위반자·촛불시위자 석방 요구

북한의 대남기구가 전 범청학련 남측본부장 윤기진 씨 등 국가보안법 위반 및 촛불 시위와 관련돼 구속된 인사들에 대한 석방을 촉구하고 나섰다.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 북측본부 대변인은 9일 남한 정부가 ‘신(新)공안정국’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촛불시위 등과 관련해 체포·구속된 학생과 주민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주장했다.

범청학련 대변인은 “최근 윤기진 범청학련 남측본부 의장에 대한 징역 7년, 자격정지 7년 형 이 선고되고, 범청학련 남측본부 후원회원들의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구속되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는 경찰관 기동대를 신설하는 등 남한 사회를 ‘신공안정국’으로 몰아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윤 씨는 1999년 7기 한총련 의장 당시 현재 부인 황 선(민노당 전 부대변인)씨를 밀입북시켜 북한 당국과 범청학련 통일대축전 등 8·15행사 개최 문제를 협의한 죄로 지난 7월 법원으로부터 징역 7년, 자격정지 7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당시 윤 씨는 선고공판 법정에서 ‘김일성 만세’를 주장할 수 있어야 자유민주주의 국가라고 할 수 있다는 내용의 김수영 시인 미발표 유작을 언급하며 “이를 전적으로 공감하는바”라고 주장해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한편 윤 씨의 부인 황선 씨는 2004년 평양을 방문, 평양산원에서 둘째 딸을 출산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북한 당국은 황 씨 딸을 소재로 연극 ‘옥동녀’를 제작해 체제선전용으로 활용하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