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방부 ‘북한응원단 대남선전선봉대’ 자료에 발끈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대남 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국방부가 북한 응원단을 ‘대남선전 선봉대’로 규정한 데 대해 발끈했다. 


우리민족끼리는 12일 ‘동족에 대한 적대심으로 꽉 찬 군대는 미래도 인권도 있을 수 없다’는 제목의 글에서 “터무니없는 모략설로 일관된 교육자료를 (국방부가) 전군에 보급했다”면서 “(국방부가) 남북화해를 정면으로 반대해 나서고 있다”고 반발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1일 국방일보에 게재한 장병 정신교육 자료에서 북한 응원단에 대해 “남북화해협력의 사절이 아닌 미인계를 앞세운 대남선전의 선봉대에 불과하다”고 했다.


우리민족끼리는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교육 자료와 관련 “국민을 대상으로 한 것이 아니라 상황이 발생하면 북과 싸워야 하는 우리 장병들을 위한 교육용”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한마디로 국민이 아니라 군인이니 괜찮다는 궤변인데 군인과 국민을 대립시키는 발상 자체부터가 황당하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이어 “군복무에 나간 아들들에게 허무맹랑한 반북히스테리 가치관을 주입할 권리를 갖고 있다는 생각 자체도 놀랍기만 하다”고 말했다.  


또한 “군 출신의 국가정보원 원장이 등장해 ‘남북정상회담대화록’을 공개하고 ‘간첩내란사건’을 조작하며 사회의 정치를 농단해대더니 급기야 군대가 북남관계에까지 발언하고 간섭하는 역사의 퇴행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대한 책임이 김관진 청와대 안보실장은 물론이고 군통수권자인 현 집권자에게 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최근 우리 군 내에서 발생한 ‘총기난사사건’, ‘집단구타 사망사건’ 등을 거론하며 “(우리) 군 내부의 정신교욱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