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방력 없었다면 미제 벌써 몇 번 공격”

북한 노동신문은 21일 “우리 공화국의 국방력 강화 노력은 정정당당한 자위권 행사이므로 그 누구도 시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이날 개인필명 논설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국방력 강화는 미제의 새로운 조선전쟁 도발책동을 짓부수고 조선반도(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우리에게 막강한 자위적 국방력이 마련되지 못했더라면 미제가 벌써 우리 나라를 몇 번이고 공격했을 것”이라며 “우리 나라의 실천적 경험은 군사를 중시하고 국방력을 강화하여야 나라의 자주권을 수호하고 민족의 존엄과 영예를 떨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우리 인민은 지난 시기 허리띠를 졸라매면서 군사 선행(先行)의 원칙에서 자위적 국방력을 튼튼히 다저온데 대해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며 “자위적 국방력은 제국주의 침략세력의 강권과 전횡을 막고 나라와 민족의 자주권을 수호하기 위한 최선의 방도”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