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내 언론사 좌표 공개하며 ‘조준타격’ 위협

북한은 4일 이명박 대통령과 일부 언론사에 대해 ‘보복성전’과 ‘대북사과’ 중 최후의 선택을 해야 한다고 위협했다.


인민군 총참모부는 이날 조선중앙통신 통해 공개한 공개통첩장에서 “지금 평양에서는 조선소년단 창립 66돌 경축행사가 성대히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명박 역적패당은 아이들을 위한 이 경사스러운 경축행사에도 심술사납게 찬물을 끼얹는 망동을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총참모부는 “험악하게 번지는 사태와 관련해 역적패당에게 최후통첩을 보낸다. 우리 군대의 타격에 모든 것을 그대로 내맡기겠는가, 아니면 뒤늦게라도 사죄하고 사태를 수습하는 길로 나가겠는가”라며 “스스로 최후의 선택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협박했다.


총참모부는 또 “5월29일부터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의 채널A방송과 KBS, CBS, MBC, SBS방송을 비롯한 언론매체 등이 일제히 우리 어린이들의 경축행사를 비난하는 여론공세를 펴고 있으며 우리의 최고존엄을 헐뜯는 새로운 악행에 매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총참모부는 “3백만 학생소년의 대정치축전을 ‘보여주기식행사’ 등으로 깍아내리고 후대사랑, 미래사랑의 위대한 계승을 놓고 감히 ‘히틀러도 흉내내고 있다’ ‘나치의 소년국민대 아이들을 키우는 정치쇼를 펴고 있다’느니 하면서 최고존엄을 모독하는 악담을 꺼리낌없이 내뱉고 있다”고 비난했다.


총참모부는 “만약 우리 군대의 분노 폭발에 무모하게 도전한다면 이미 포고한 대로 우리식의 무자비한 성전으로 대답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총참모부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를 비롯해 KBS, CBS, MBC, SBS의 위치 좌표를 구체적으로 확정해놓은 상태라며 ‘조준타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