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군포로.납북자 용어 사용시 회담진행 어려워”

남북은 제8차 적십자회담 마지막날인 12일 합의문 문안 조율을 시도했지만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의 실질적 진전을 이루자는 남측 입장과 기존 방식대로 제한적 상봉을 실시하자는 북측 입장이 팽팽히 맞서 최종 합의문 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북측은 특히 11일 밤부터 남측 언론이 ’국군포로.납북자’라는 용어를 사용하는 데 대해 “이런 식으로 하면 회담진행이 어렵다”며 집중적으로 문제 제기를 하는 등 남측 대표단을 압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 회담 관계자는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별도로 상봉하고 이산가족 상봉을 정례화하자는 남측의 요구와 현재의 방식을 고수하려는 북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긋고 있다”며 “시한 내 합의문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북측이 상봉 대상자를 찾는 일에 행정력 부재를 호소하며 현실적으로 이산가족 상봉확대와 정례화가 어려운 만큼 일단 현실에 맞게 한 뒤 향후 여건이 좋아지면 확대하자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전했다.

북측은 또한 남측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해결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데 대해 “남북은 공식적으로 ’전쟁시기와 그 이후 시기에서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기로 했는데 회담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언론이 존재하지도 않는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운운하고 있어 회담진행을 어렵게 하고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남측 대표단은 “언론의 용어 사용을 문제삼기보다는 실질적, 미래지향적으로 민족의 아픔을 풀어 나갈 수 있는 방안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북측은 연내 이미 상봉했던 이산가족 가운데 20가족을 선정, CD 형태로 영상편지를 제작한 뒤 시범 교환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