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군포로·납북자 생사확인율 29%

‘특수이산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북한에 국군포로와 납북자들의 생사확인을 의뢰할 때 북측의 확인율이 29%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안명옥(한나라당) 의원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제출받은 국감 자료에 따르면, 2000년 남북정상회담 이후 이달 중순 16차 이산가족 상봉때까지 북측에 총 214명의 국군포로와 납북자들의 생사를 확인해줄 것을 의뢰했으나, 확인된 사람은 61명(생존 28명, 사망 33명)에 그치고 나머지 153명은 행방불명 통보를 받았다.

유형별로는 국군포로는 101명을 의뢰해, 13명 생존, 12명 사망, 76명 행방불명 통보를 받았으며 전시납북자는 16명을 의뢰해 2명 사망, 14명 행방불명, 전후 납북자는 97명을 의뢰해 15명 생존, 19명 사망, 63명 행방불명 통보를 각각 받았다.

생존이 확인된 사람가운데 25명(국군포로 11명, 납북자 14명)은 이산가족 상봉시 ‘특수이산가족’ 형태로 상봉했다.

안 의원은 “정부의 납북자.국군포로 생사확인과 송환 노력이 지지부진하다”며 “국군포로.납북자 생사확인과 송환문제는 이산가족 상봉과는 별도로 시급히 추진돼야 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한적측은 북한에 있는 국군포로를 560명, 전시납북자를 7천34명, 전후납북자를 480명으로 각각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