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협력해야”

이명박 대통령은 6일 국군포로와 이산가족문제, 납북자문제 등 인도주의적 사안에 대해 북한의 적극적인 협력을 촉구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제 53주년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추념사를 통해 “국군포로와 이산가족문제, 납북자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통령은 “국군포로와 이산가족 1세대는 이제 7~80대에 접어들었다”며 “이 분들이 헤어졌던 가족과 자유롭게 왕래하고 꿈에 그리던 고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정부는 열과 성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북한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이 문제에 적극 협력할 것을 촉구한다”며 “이제 우리는 진정성과 호혜성을 가지고 ‘선언의 시대’를 넘어서 ‘실천의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과 북이 진정으로 화해하고 협력하면서, 한반도의 평화와 공동번영, 그리고 통일을 위해 힘쓸 ”라며 “이것이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희생한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는 현충일의 뜻에도 부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대한민국은 지구상에서 유일하게 분단된 나라”라며 “남북통일은 7천만 한국인의 염원이자 동북아시아 평화를 좌우하는 핵심적 과제다. 남과 북은 그동안 대화와 교류 협력을 꾸준히 이어왔다.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북핵문제에 대해 이 대통령은 “최근 북핵 문제도 조금의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북한 핵문제의 2단계 조치를 마무리하는 6자회담이 곧 열리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이 비핵화를 위해 국제사회와 협력하는 것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이거나 앞으로 함께 추진해야 할 교류와 협력 사업에 대해 남북 간 진지한 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이 대통령은 “나라를 다시 세우고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과 호국영령들의 영전에 삼가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며서 “우리가 국권을 빼앗긴 이후 오늘에 이르는 한 세기 동안 광복과 건국, 자유민주주의 수호를 위한 전쟁, 그리고 산업화와 민주화의 굽이를 숨 가쁘게 거쳐 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역사의 굽이굽이에 순국선열과 국가유공자의 헌신과 희생이 스며 있었다”면서 “우리 국민은 이를 바탕으로 오늘의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이룩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아직도 이 땅 어딘가에 홀로 남겨진 13만여 명의 6.25 전사자들의 유해발굴사업도 더욱 활발하게 추진하겠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된 분들은 국가가 끝까지 책임진다는 국가 무한 책임의지를 반드시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올해는 건국 6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라며 “이제 산업화와 민주화를 넘어 선진일류국가로 도약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우리의 근현대사는 수많은 역경과 좌절 속에서도 끊임없이 도전하고 또 도전하며 극복해 온 ‘의지의 역사’”라고 평가했다.

이어 “우리는 식민지배의 아픔과 전쟁의 참상을 딛고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을 만들었고, 동시에 민주주의를 뿌리내려 성숙시키는 ‘희망의 역사’를 창조해 왔습니다. 이제 우리는 선진일류국가를 향한 ‘성공의 역사’를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외 어려움 속에서는 서민들의 고통이 더욱 크다”면서 “정부는 서민들의 고통을 덜어드리는데 최우선으로 정책을 펴나가겠다. 정부는 더 낮은 자세로 귀를 열고 국민의 소리를 듣겠다”고 다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