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경 외부통화 단속…김정일 귀국동선 감추려

김정일의 중국 방문 이후 북한 국경지역의 외부 통화 단속이 강화됐다고 내부 소식통이 26일 전했다. 인민반 회의에서도 중국과의 통화에 각별히 주의하라는 내용의 교양이 있었다는 전언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최근 사람들의 눈에 띌 정도로 보위부원들이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면서 ” 2, 3명씩 조를 이룬 반탐처 보위부원들이 전파탐지 기계를 들고 하루 종일 감시를 하고 있어 주민들도 긴장하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이 소식통은 “23일 인민반회의에서는 ‘단속이 심한 요즘에는 전화사용을 조금 주의하라’고 했다”며 “사람들이 전화기를 사용한다는 것을 다 알고 있어 주의를 줄 뿐이지 중국과 통화하지 말라고 강요는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국경통제, 마약, 전화기 통제에 대한 회의를 할 때마다 ‘김정은 동지의 지시’로 관련 지시사항이 전달되었지만 이번 회의에서는 그런 말이 없어 사람들이 의아해 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21일 혜산시 혜명동에선 두 세대가 중국의 지인과 전화통화를 하다가 적발돼 현장에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위부원들의 외부 통화 감시가 강화된 것에 대해 소식통은 “주민들은 ‘용천폭발 사고와 같은 일이 일어날까봐 저러는 것 아니냐’며 수군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 2004년 김정일이 중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던 중 용천역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은 외부 통화로 김정일의 동선이 알려졌기 때문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이번 조치도 김정일의 귀국일정을 감추기 위한 일련의 조치가 아니냐는 해석을 낳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