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경초소 ‘탈북여성 구타 동영상’ 공개

지난 해 9월 스틸 사진 일부만 공개돼 조작 논란을 일으켰던 북한군 국경초소(소대)의 탈북여성 구타 동영상이 제대로 공개됐다.

15분 분량의 이 동영상은 일본 아사히 TV ‘보도스테이션’을 통해 25일 방영됐다.

지난 해 8월 촬영된 이 동영상의 총 분량은 25분으로, 중국에서 8년간 숨어 지내다 장사를 위해 다시 압록강을 건너던 북한 여성을 취조, 구타 하는 장면과 북한군 초소의 일상 모습이 담겨 있다.

작년 9월 <자유북한방송>은 동영상 중 구타장면만을 담은 스틸 사진 14 컷을 공개했었다. 이후 일부 언론에서는 연출된 영상이 아니냐는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었다.

‘보도스테이션’은 이 동영상에 탈북자들의 증언을 중간에 삽입해 15분 분량으로 편집, 보도했다. 북한 국경경비대 출신의 탈북자는 동영상에 나오는 곳은 북한 군 내 초소가 맞다는 것을 확인했다. 북송 경험이 있는 여성 탈북자는 북송 후 조사 과정에서 겪게 되는 가혹행위에 대해서 증언했다.

이 동영상 스틸사진이 MBC 등 국내언론에 보도되자 북한군 군관은 신변의 위협을 느끼고 지난해 9월 탈북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