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경지역 脫北차단용 조명지뢰 매설 중”

북한 당국이 주민 탈출을 막기위한 조중국경지역에 조명지뢰를 매설하고 있다고 열린북한방송이 9일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함경북도 회령의 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5일부터 주민들의 탈북을 원천 봉쇄하기 위한 일환으로 국경지역에 인발(조명)지뢰를 매설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뢰를 북중 국경지역에 매설하는 것은 처음이다”고 덧붙였다.


이 지뢰는 인계철선을 연결해 땅에서 10cm 정도 높이에 설치하는데 선을 건드리면 지뢰가 하늘로 발사되는 조명지뢰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조명)지뢰를 주민들의 탈북이나 밀수를 위한 통로로 사용 가능한 모든 국경 지역에 설치하려는 계획으로 설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소식통은 “이번 지뢰 설치 역시 김정은 후계체제를 성공시키기 위해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 대한 통제 강화를 위한 하나의 수단으로 보인다”면서 “앞으로 탈북자들을 막기 위한 더 강한 조치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대해 방송은 “지금까지 북중 국경지역에 지뢰를 매설한 적은 없었다. 이번 조치는 북한 당국이 탈북을 막기 위해 총력을 가하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면서 “지금까지 북한에서 탈북을 막기 위한 인력과 장비는 초소와 주요지역에 설치한 철조망이 전부였다. 앞으로 주민들의 탈북이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북한은 최근 탈북자 가족들을 격리 조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강도 소식통은 지난달 31일 데일리NK와 통화에서 “월남자(탈북자) 가족들을 강제 격리하라는 방침이 내려졌다는 소문이 계속 있었는데 28일 저녁에 두 가족이 강제 이주 당했다”면서 “갑자기 들이닥친 보안원들은 가족들에게 간단히 짐만 챙기게 한 뒤 트럭에 실어 데려갔다”고 말했다.


NK지식인연대는 지난달 18일 “북한 당국이 최근 양강도 각 시·군의 주민 가운데 남한에 연고자가 있는 주민이나 탈북자 또는 행방불명자의 가족을 오지로 추방하라는 지령을 내렸다”고 전한 바 있다. 


이 같은 조치는 김일성의 생일인 ‘태양절'(4월 15일)을 전후로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탈북자 방치 조치와 함께 아프리카·중동 민주화 시위가 확산됨으로써 야기될 수 있는 주민들의 동요를 사전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