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경경비대, 마약밀매 등 돈 되는 일에 혈안”

최근 북한 국경경비대에 특별인원 점검을 위한 긴급명령이 하달돼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고 탈북자단체 ‘NK지식인연대’가 28일 전했다.


이 단체의 소식통은 “26일 아침 국경경비대(양강도 혜산, 함경북도 회령지역)에 인원을 특별점검(점호)할 데 대한 긴급명령이 하달됐다”며 “한국군의 연평사격훈련 당일 북한군에 2급비상경계령이 하달 된지 얼마 안 되어 또다시 특별인원점검 긴급명령이 하달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대를 떠나 휴가 중에 있거나 후방기지와 군의소에서 병치료를 받던 일부 군 장병들이 갑자기 부대에 복귀하느라 난리가 났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특별인원점검 명령이 내려진 이유는 경비대 군인들의 기강해이가 심각한데 따른 조치이다. 경비대 군관(장교), 사관들은(고참) 군복무기간 밀수꾼들과 결탁해 인신매매·마약밀매·탈북방조 등 돈 되는 일에 눈이 뒤집혀 군기는 안중에도 없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또한 연평도 해상사격훈련으로 비상경계 근무령이 하달된 상태인 21일, 회령에서 북한주민 여러 명이 경비대의 보호아래 두만강을 건넜으나 중국변방대에 붙잡혀 북송되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소식통은 특히 “감시카메라가 설치된 이 지역에서는 뇌물을 받은 보위부군관이 탈북 장면을 기록에서 삭제하는 등 탈북을 적극 방조한 것으로 조사과정에서 밝혀졌다”며 기강해이가 심각하다고 전했다.


이어 “사관들은 근무를 나가도 아는 집에 들어가 잠을 자든가 중국에 건너가 술을 마시는 반면 하전사들은 제대로 먹지도, 쉬지도 못하고 추운겨울 잠복근무를 서다가 귀·손·발 등에 동상을 입거나 영양실조에 걸려 쓰러지는 경우가 많다”며 “국경경비대는 원래 돈 벌이를 목적으로 입대한 군인들이기 때문에 경비대의 기강해이에 대해 잘 알고 있지만 해결할 뾰족한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