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가수반 방문처럼 뉴욕필 예고 보도”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22일 미국 뉴욕필하모닉(교향악단)의 평양 공연 사실을 공식 보도했다.

북한 언론 매체가 오는 26일 예정된 뉴욕필의 평양 공연 사실을 보도한 것은 처음이다.

중앙통신은 “문화성과 조선예술교류협회의 초청으로 미국의 뉴욕교향악단이 곧 평양을 방문한다”며 “방문기간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을 하게 된다”고 전했다 .

통신은 그러나 뉴욕필의 평양 도착 날짜나 공연 일정 등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대내방송인 조선중앙방송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주요 뉴스로 같은 내용을 보도했으며 조선중앙통신은 뉴욕필의 공연장인 동평양대극장을 소개하는 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이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도 “조선(북한)에서는 국가 수반급의 공식방문이 있을 경우 직전에 예고기사를 주고 있다”며 “그에 맞먹게 22일발 조선중앙통신은 문화성과 조선예술교류협회의 초청으로 뉴욕교향악단이 곧 평양을 방문하여 동평양대극장에서 공연을 하게 된다고 보도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당국이 이번 뉴욕필의 방북에 국빈급 예우를 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이 신문은 “미국의 예술사절들을 따뜻이 맞이할 만단의 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뉴욕교향악단은 25일 평양에 도착하고 26일에 역사적인 공연을 한다”고 덧붙였다.

노동신문과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등은 최근 뉴욕필의 평양 공연 예정 사실은 밝히지 않은 채 뉴욕필이나 뉴욕필이 공연할 고전음악을 소개하는 기사를 잇따라 실었다.

중국의 대북 소식통은 북한 당국이 공연을 5일 앞둔 21일부터 공연장과 숙소, 참관 장소 등 평양시내 주요 장소에 대해 24시간 비상경계에 돌입하는 등 행사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