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가브랜드’, 의외로 높아…200개 국가 중 ‘130위’

해당 국가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식과 호감도 등을 평가하는 ‘국가 브랜드 지수(Country Brand Index)’에서 북한은 200개 국가 중 130위를 차지했다.

미국의 소리(VOA)는 “한국과 북한은 국가 브랜드 지수에서 각각 28위와 130위를 차지했으며 1위와 2위는 싱가포르와 홍콩이 차지했다”고 11일 보도했다.

워싱턴에 본부를 둔 기업 자문회사인 ‘동서 커뮤니케이션스(EWC)’가 실시하는 이 조사는 전 세계 영향력 있는 40여개 언론의 보도에 해당 국가가 경제적, 정치적, 국제관계적 측면에서 긍정적 또는 부정적인 어조로 다뤄졌는지를 평가한다.

지난 1분기에 이어 실시된 2분기 조사는 지난 4월부터 6월말까지 200개 국가에 대한 총 40만 건의 기사에서 5백만 회가 언급된 것을 분석한 결과, 북한은 국가 브랜드 지수에서 130위를 기록했다.

토머스 크롬웰 EWC 사장은 “북한은 통상 언론에 핵 위협이나 빈곤, 기아 등 온갖 부정적 측면으로 소개되고 다뤄지기 때문에 훨씬 하위에 기록될 것으로 예측됐지만, 이 시기에 핵 협상에서 비핵화에 합의하는 등 긍정적 보도가 있었기 때문에 그나마 최악의 순위를 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 북한은 식량과 에너지 지원 등 전 세계의 선의(善意)를 이용하려고만 해왔다”며 “근본적으로 자국민을 유린하거나 부패한 국가는 브랜드 이미지로 실상을 호도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크롬웰 사장은 또한 “북한 정권은 주민들에 대한 탄압을 중단하는 것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특히 “해당 국가에 법치가 이뤄지지 않고 기반 산업이 전무하며, 상업 관계에 정부의 간섭이 이어진다면 (외국)사람들은 그 곳을 관광하거나 투자를 하려 하지 않는다”며 “작은 나라들이 경쟁력 있는 산업 개발에 전념하는 것처럼 북한도 경제 개발을 통해 국민이 온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크롬웰 사장은 상품에 대한 이미지가 판매에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한 국가에 대한 인식 역시 투자와 관광 등 그 나라의 주요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도 말했다.

한편, 이번 2분기 국가 브랜드 지수 조사에서 최하위는 탈레반 무장세력과 전쟁을 치르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으로 평가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