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가보안법 철폐 촉구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는 16일 범민련 남측본부 부의장과 민주노동당원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보안법 철폐를 촉구했다.

이 단체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괴뢰 공안당국이 지난해 우리와 연결시켜 ’일심회’라는 간첩단 사건을 조작.발표한데 이어 올해 정초부터 무고한 사람들에 대한 탄압책동에 광분하고 있다”며 “6.15시대의 막을 수 없는 흐름에 역행하는 불순한 정치적 모략”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로 나가는 이 시대에 동족을 찬양하고 동족과 만나 통일문제를 논의했다고 ’간첩’, ’이적’의 감투를 씌워 탄압하는 것이야말로 그 무엇으로도 정당화할 수 없는 반민족적 범죄행위”라며 “보안법을 휘둘러 통일애국을 범죄시하는 것은 민족의 지향을 막아보려는 시대착오적인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남조선에서 민족의 지향과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친미보수세력의 모략과 음모는 준엄한 심판을 면치 못한다”면서 “남조선 공안당국은 대세를 똑바로 보고 진보세력에 대한 탄압을 당장 걷어치워야 하며 보안법을 무조건 철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