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국가목표로 ‘소프트웨어 강국’ 추진

북한은 ’소프트웨어 강국’을 국가 중점목표로 내걸고 기술자 양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인용한 북.중무역관계자에 따르면 북한은 일어, 중국어, 러시아어 등 6개국어 자동번역소프트웨어와 지문감식, 3차원 건축설계, 바둑 프로그램 등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이미 개발했다.

품질도 “하드웨어는 형편없지만 소프트웨어는 대단히 높다”고 한다.

이 신문은 정보기술(IT)발전은 군사력 강화에 직결되기 때문에 주변국에서는 개발의도에 우려를 나타내는 소리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90년께부터 IT를 중시하기 시작, 개발부문에 신속한 기술향상을 지시했다.

최근에는 ’인민경제의 정보화’를 과학기술정책의 주요 과제로 규정하고 조선컴퓨터센터(KCC)와 평양정보센터 등을 중심으로 소프트웨어 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전국적으로 광섬유망을 정비했다.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온라인판에 따르면 평양에 있는 김책공업종합대학에 올 3월 소프트개발회사가 설립돼 정보통신관련 설비.기자재 제작 및 지적재산 라이선스사업을 시작했다.

4월에는 이 대학의 인터넷 수업이 성황을 이루고 있다고 보도해 기술자를 대규모로 육성할 수 있는 환경이 정비됐음을 시사했다.

또 소프트웨어 개발.거래기업이 최근 베이징(北京)이나 선양(瀋陽), 다롄(大連) 등에 진출, 시장개척에 나서면서 중국, 일본 등의 기업과 소프트웨어 개발계약을 맺고 있다.

중국의 한 북한전문가는 “북한의 기술수준이 높아지면 한.미.일의 군사정보 수집능력이 향상되고 사이버 테러 능력도 향상되고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