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구호물자 보험금으로 ‘5천1백만달러 횡재’

북한은 지난 2005년 고려항공 헬리콥터 추락사고로 건물 및 구호물자 화재사고에 대해 알리안츠(Allianz)를 비롯한 유럽 재보험사로부터 4천만 유로(5천1백만 달러)의 보험금을 지급받게 됐다고 10일 RFA(자유아시아방송)가 보도했다.

방송은 북한의 조선국영보험회사(KNIC)를 대리하고 있는 영국의 법률회사 엘본 미첼(Elborne Mitchell)로 부터 유럽 재보험사가 지난달 12일부터 시작된 재판에서 북한 측이 요구한 보험금 4천5백만 유로(6천6백만 달러)의 95%인 4천만 유로를 지급하기로 지난 5일 합의한 사실을 9일 확인했다고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방송은 “엘본 미첼측은 보상금 지급과 더불어 유럽 재보험사측이 북한 측의 보상금 요구가 사기라는 주장을 철회한다는 내용도 합의문에 포함되었다”고 말했다.

또, 이 같은 내용은 유럽 재보험사를 대리하고 있는 클라이드(Clyde) 법무법인이 8일자로 엘본 미첼에 보낸 서신에서도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2005년 7월에 발생한 이 사고는 고려항공의 헬리콥터가 평양 인근의 창고에 추락하면서, 창고 건물과 건물 안의 구호물자가 다 불타버린 것. 이러자 북한 법원은 KNIC에 재(再)보험을 들었던 유럽 재보험사측에 4천만 달러의 보험금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하지만, 유럽 재보험사측은 북한 측이 사고가 발생한 지 열흘도 안 돼, 수십만 가지의 피해 품목을 빠짐없이 제출하고 보상금을 요구한 것은 사기라면서 보험금 지급을 거부해 왔고, 이 사건은 지난달 12일부터 영국 법원에서 법정 공방을 벌여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