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구제역 돼지고기 ‘판매 금지’ 지시”


북한 당국이 구제역 확산 때문에 ‘돼지고기 판매 금지’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내 대북 인권단체인 ‘구출하자, 북한민중 긴급행동 네트워크'(RENK)의 이영화 대표는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북한 내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이 같이 전했다.



이 대표에 따르면 북한에 구제역이 생긴 곳은 평양시 강동군 구빈리 축산 단지로 북한 당국은 4~5일 전 이 지역에 ‘돼지고기 판매를 일체 금지한다’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강동군에서는 ‘판매금지 지시’만 내렸을 뿐 다른 방역 조치를 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평양시 강동군, 남포, 사리원 등은 북한의 대표적인 돼지 집단 사육 지역으로 꼽힌다.



북한 당국에 소·돼지 등 가축 등이 중요 재산인 만큼 구제역 피해가 전역으로 확산될 조짐이 보여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구제역 방제 석회나 검역약품, 예방접종약품, 장비, 전문 인력 등이 부족한 북한 실정을 고려할 때 ‘돼지고지 판매 금지’ 조치는 최선의 선택일 수 있다.



한편 이날 정부 당국자도 이날 “평양시를 중심으로 구제역이 발생했다는 첩보를 입수했으나 정확한 피해상황 등은 아직 파악 중”이며 “북한이 병력을 투입해 주민들의 이동을 차단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