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교화소’ 70여개…평양·평안도에만 30여개”

북한 내 교화소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북한 전역에 70여개소가 존재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동안 각도(道)에 1개소가 설치돼 총 10여개 내외의 교화소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왔다.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 소속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24일 통일부 국정감사에서 정부 관련 기관으로부터 확인한 자료에 따르면 70여개 교화소 중 ▲30여개가 평양 및 평안도▲황해도와 함경도에 각각 10여개 ▲나머지는 자강도·양강도·강원도 등에 소재해있다.


교화소는 정치범수용소(국가안전보위부에서 관리)와 다른 구금시설로, 사형 또는 징역형(북한 형법상 노동교화형)을 선고받은 경제범을 수감하고 강제노동을 시키는 곳이다. 탈북자들을 통해 교화소에서 자행되고 있는 인권유린이 국제사회에 알려지면서 이에 대한 비판이 많다. 


윤 의원에 따르면 교화소에서는 30~50명의 수감자가 33m²(10평)의 비좁은 공간에 집단 수용되어 생활하고, 소금국 등 열악한 급식으로 인해 영양실조에 걸린 수감자들이 태반이다. 이들은 강제노동에 동원될 때에 쥐·뱀 등을 몰래 잡아먹기도 한다.


또한 임산부들은 강제 낙태를 당하기도 하며 여성수감자들은 보안원들로부터 편의 제공을 빌미로 성폭행을 당하는 사례가 빈번이 일어난다. 수감자가 사망하면 야산에 매장하거나 화장한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윤 의원은 “2007년 4월부터 2010년 9월까지 교화소에 수용되어 있었을 때, 수감자 대부분이 영양실조에 걸려 일주일에 2,3명씩 죽어나갔다”는 탈북자의 증언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 같은 실상에 대해 “교화소는 정치범수용소와 함께 북한이 ‘거대한 감옥’임을 입증하는 증거”라며 “김정은이 전임지도자와는 다르다는 것을 과시하고 싶다면, 교화소에 수감된 이들에 대한 인권유린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의원은 또 70여개 교화소 중 대표적인 시설들의 위치와 특징을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개천 교화소(제1교화소)는 평안남도 개천시에 있으며, 주로 무기수들을 수용하고 평양 교화소(제4교화소)는 평양시 형제산구역 형산리에 있으며, 대외 선전용으로 설립해 주로 경제사범이 수용된다.


증산 교화소(제11교화소)는 평안남도 증산군 용덕저수지 인근에 다수의 시설로 분산 배치돼 있고 전거리 교화소(제12교화소)는 함경북도 회령시 무산리에 있으며, 탈북자가 강제 북송된 후 주로 수감된다. 

소셜공유